'범어사'에 해당되는 글 19건

  1. 2017.02.05 범어사 곤줄박이와 오목눈이 (1)
  2. 2016.11.15 범어사 단풍
  3. 2016.11.09 범어사 촬영 포인트 [계명암에서의 뷰]
  4. 2016.11.05 금정산 고당봉과 금샘 나들이
  5. 2016.10.24 범어사 산책길에서 만난 박각시

범어사 곤줄박이와 오목눈이

|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작년보다 새들 개체수가 많이 줄었네요.


많이 보이던 동박새도 한마리만 보이고, 곤줄박이와 오목눈이도 그렇고...


누가 잡아 갔다고 하는 이야기가 들리는데.....


별 인간들 다 있는듯 합니다.


사실이 아니길 바랄뿐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트랙백0 And 댓글1
  1. 김태우 2017.02.20 10:02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너무 예뻐요 ㅋ

범어사 단풍

|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해가 갈수록 남쪽의 단풍은 보기 힘들어 집니다.


집뒤 범어사와 청련암쪽을 산책하다 담은 단풍입니다.


가을이 깊어 가는데 올해는 단풍사진하나 못 올리나 했는데, 초라하지만 그나마 고운 단풍을 만나 다행 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트랙백0 And 댓글0

범어사 촬영 포인트 [계명암에서의 뷰]

|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가을이 깊어가는 즈음 범어사 전경이 담긴 사진을 담아야 겠는데 포인트가 어딘지 모르시는 분을 위한 안내입니다.


먼저 범어사에 들어 갑니다.


자동차를 가지고 들어가면 입장료는 없고 주차비로 3,000원을 입구에서 징수 합니다.


길가 주차장에 주차해도 되지만 카메라와 삼각대가 무겁고 하시다면 입장료를 내시고 들어가는게 나을듯 합니다.


범어사로 들어가 범어사 우측의 주차장을 지나 청련암입구에 가면 우측에 계명암 올라가는 계단과 간판이 보입니다.


계명암까지는 계단으로 되어 있는데 천천히 가셔도 금방 갑니다.


아래 지도를 참고하시면 수월 할겁니다.



주차장이라고 표시된 부분에 가시면 주차 가능합니다.



위 사진은 청련암 입구에서 바라본 계명암 가는길 입구 입니다.


계명암까지는 길따라 가면 됩니다.


계명암에 들어가셔서 안쪽으로 들어 가시면 뒤쪽으로 올라가는 길이 보입니다.


길따라 올라가다보면 좌측에 바위가 있는데 그곳도 포인트 입니다.


내친김에 길따라 더 올라가시면 커다란 바위가 있는데 그 위에서 쵤영을 많이 합니다.


아래는 바위에서 담은 모습입니다.


그냥 뷰가 이렇구나 하는 정도로 봐 주시길...



가을이 가기전 좋은 풍경 많이 담으시길 바랍니다.


조금이라도 도움 되셨으면 합니다.


하산 하실때 여유가 있으시면 청련암에도 들러 보시면 많은 불상을 만날수 있습니다.


아래는 청련암의 불상들 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트랙백0 And 댓글0

금정산 고당봉과 금샘 나들이

|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가을이 집 근처에 왔나 싶어 범어사, 북문을 거쳐 고당봉과 금샘을 돌아 보고 왔으나 가을이 온듯 만듯....


단풍은 뵈지 않고 고당봉 정상에는 까마귀만 맴돌고  점심먹는 주변에는 고양이들이 밥 좀 주소 합니다.


미세 먼지때문에 멀리 구덕산과 승악산의 능선만 흐리게 보이네요.


오랫만에 올라가 본 고당봉과 금샘 나들이 였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트랙백0 And 댓글0

범어사 산책길에서 만난 박각시

|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하루 휴가를 내고 범어사 한바퀴 돌고 왔습니다.


가을느낌은 없는것 같습니다.


언제부터 인가 남쪽지방에서 단풍구경은 힘들어 졌습니다.


온난화 영향인지는 몰라도 색이 고운 단풍과 은행잎은 보기가 힘이 듭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트랙백0 And 댓글0
prev | 1 | 2 | 3 | 4 | next

티스토리 툴바